홈 강서공인중개사학원 공지사항

강서공인중개사학원

소리없이 강한 강서공인중개사학원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게시판뷰
제목 [국토교통부] 13개 국가기관 공간정보 공유·활용해 체감형 정책 발굴
작성자 창조인 첨부파일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조회수 2600 등록일 2017-04-24 오후 4:55:24

다양한 데이터를 융·복합한 공간정보를 이용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이 더욱 활발하게 만들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이달 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중앙부처와 공공기관이 가지고 있는 국가공간정보를 공유하기 위한 「2017 국가공간정보 공동 활용 협약식」을 개최한다. 

협약식에는 국토교통부 김경환 제1차관, 해양수산부 윤학배 차관, 통계청 유경준 청장, 국립환경과학원 박진원 원장, 4대강수계관리위원회 한강유역환경청 나정균 청장 등 5개 정부기관 대표와 함께, 국토연구원 김동주 원장, 한국국토정보공사 박명식 사장, 교통안전공단 오영태 이사장, 공간정보산업진흥원 최원규 원장, 한국전력공사 김동섭 본부장,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방동서 본부장, 한국시설안전공단 유동우 본부장, 한국수자원공사 곽수동 경영이사 등 8개 공공기관 대표가 참석한다. 

이번 협약식에는 지난해*보다 많은 13개 기관이 참여하며, 협약기관 간에는 관련 데이터를 다루는 기술과 지식까지도 공유하기로 해 더욱 다양하고 창의적인 정책이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 (`16년 협약체결 기관) 조달청, 산림청, 한국감정원,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국토교통부 포함 8개 기관 
 

다양한 데이터를 융·복합하여 새로운 내용을 담은 공간정보는 정책을 위한 현황 분석과 정책 방향의 설정 근거로 국내외에서 적극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특히, 공간정보는 산업 간 융·복합이 활발한 제4차 산업혁명 흐름 속에서 오투오(O2O) 서비스 개발이나 스타트업 창업 등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에 있어 중요한 자원이다. 

국토교통부 김경환 제1차관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협약식을 통해 다양한 국가기관의 공간정보를 서로 개방, 공유하여 여기 모인 기관들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발굴하고 산업이 발전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 강조할 예정이다. 

내년까지 국토교통부는 36개 기관, 65종 시스템까지 시스템 연계를 확대*하여 공간정보 공동 활용 기반을 강화할 계획이다.

* `15년 9개 기관→`16년 23개 기관→`17년 33개 기관→`18년 36개 기관 
 

또한, 공간정보 품질 강화와 데이터 개방 확대 등 민간에서 공간정보를 더욱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지원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