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강서공인중개사학원 공지사항

강서공인중개사학원

소리없이 강한 강서공인중개사학원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게시판뷰
제목 [국토교통부] 우리 공간정보 기술로 아프리카 ‘지질·광물자원 지도’ 만든다
작성자 창조인 첨부파일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조회수 1630 등록일 2017-04-24 오후 4:54:57

아프리카의 다양한 지질·광물자원 정보를 지도상에 표시하는 자원공간정보 구축 사업에 우리나라의 공간정보 기술과 지질·광물자원 기술이 함께 활용된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원장 최병남)과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정부출연연구원인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신중호)은 4월 25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서 아프리카 자원공간정보*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 지형도에 자원정보를 추가하여 국토개발, 자원개발 등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공간정보 
 

이번 협약은 공간정보와 지질·광물자원 분야를 대표하는 기관간의 협력을 통해 아프리카 자원공간정보 구축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공간정보, 지질·광물자원 분야를 비롯한 토목건설, 정보통신기술(ICT) 등 국내 기업들의 아프리카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체결했다. 

양 기관은 자원공간정보 구축을 위해 △국제기구 및 아프리카 국가와 공동협력 대응 △사업 관리 및 성과물 품질관리 △자원공간정보 분야의 공동 기술개발 △전문기술 융·복합을 통한 해외진출사업 발굴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프리카 자원공간정보 구축 사업은 아프리카 자원의 체계적인 관리와 발굴을 위해 국제연합(UN), 월드뱅크, 아프리카연합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시범사업이다. 

아프리카 연합은 막대한 자원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지역 개발에 활용하지 못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아프리카 자원비전(African Mining Vision)*을 채택했다. 아프리카연합과 유엔은 우수한 공간정보 기술 등을 갖춘 우리나라에 참여를 요청했고 이에 국토지리정보원은 사업을 함께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 자원을 통한 지속가능한 발전을 비전으로 담고 있으며, 아프리카 장관회의에서 채택됨.(′09. 2.) 
 

국토지리정보원은 이번 시범사업에 우리의 지질·광물자원 및 공간정보 기술을 활용할 예정으로 향후 국내 기업이 아프리카 사회 기반 시설 구축 등 관련 사업을 추진할 경우 유리한 입장에 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양 기관은 전문기술 융·복합을 통한 아프리카 자원공간정보의 효율적 생산 및 활용체계 구축과 해외 진출 사업 발굴 등에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아프리카에 대한 정보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우리나라가 이번 기회를 계기로 아프리카 국가들과의 경제협력을 추진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민간기업 진출을 위한 귀중한 자산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최병남 국토지리정보원장은 “아프리카 자원공간정보 구축이라는 알찬 결실을 거두기 위해서는 양 기관의 적극적인 협력과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라며, “아프리카 지속가능한 개발과 국내기업의 해외진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큰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